상단여백
> 줌인인천 > 인천이야기
‘한국 최초, 인천 최고 100선’을 통한 인천 가치 재창조 - 인천 유일의 터널, 홍예문암벽을 뚫어 만든 무지개문
[줌인인천=한재진] 기자  |  zkincheo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6  09:21: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홍예문(虹霓門)은 해안의 조계지와 내륙을 연결하는 응봉산 마루턱을 깎아서 길을 내고 그 정점에 세운 무지개 모양의 터널이다. 도로의 폭은 4.5m, 높이는 13m, 통과 길이는 13m이다. 

 
인천 개항 후 일본인들은 일본인 거류지에서 축현역(동인천역)으로 갈 수 있는 통로를 조성해 물자수송의 편리함과 영역의 확장을 꾀했다. 일본인들은 산의 혈(穴)을 뚫었다고 하여 ‘혈문(穴門)’이라 불렀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은 문의 윗머리가 무지개 형상을 했다고 해서 ‘무지개 문’이란 뜻의 ‘홍예문’이란 이름을 더 선호했다. 
 
홍예문 건설에는 기술면에서나 자금 조달에 어려움이 많았다. 철도 감독원이었던 마키노(牧野) 공병 대령이 주선하고 관계자 여러 명이 공사비 1,500여 원을 갹출하여 1905년에 기공하였으나, 설계 변경 등으로 인해 시공비용이 부족하게 되자, 이후 조선 정부로부터 16,800원의 보조금을 얻어 1908년 완공하였다. 
 
일본 공병대가 설계·감독하고, 많은 수의 중국인 기술자와 조선인 노동자가 동원되었지만, 암벽을 폭파하는 등 난공사로 완공되기까지는 3년의 기간이 소요되었다. 지금도 문 앞 벽에는 쪼아내다 내버려둔 거대한 암석의 뿌리가 그대로 남아 있다. 
 
홍예문은 화강암과 연와(벽돌)를 혼용하여 만들었다. 돌과 돌 사이 모르타르와 같은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고 상판에서 가해지는 힘을 좌우로 분산시킨 우리의 전통적 홍예건축과 같은 고풍스럽고 깔끔한 맛은 나지 않지만, 일제강점기 당시의 토목 공법과 재료를 알 수 있는 근대 문화유산으로 현재 인천광역시 유형문화재 제49호로 지정되어있다. 
[줌인인천=한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독자투고]살충제 계란이라는 사회적 혼란이 더이상 없어야 합니다
2
2017년 3차 스타트UP-청년취UP 매칭행사 개최
3
백령 · 대청 지질공원 상품 아이디어 공모전
4
인천대, 한국제약협동조합과 상호협력 업무협약 체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동 201-42 금화빌딩 2층  |  대표전화 : 070-4411-9712  |  팩스 : 032)435-582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인천 아 01047  |  발행인 : 이병헌  |  편집인 : 한재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헌
Copyright © 2010 줌인코리아인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zkic.net